Q. 소변으로도 DNA 검사가 가능할까?

DNA 검사는 기본적으로 검체에 세포의 핵이 포함돼 있어야 가능합니다.
세포의 핵에 DNA가 포함되어 있기 때문입니다.
따라서 검체는 대개 모근이 붙어 있는 머리카락, 정액, 혈액, 신체 및 피부 조직 등을 사용합니다.
소변의 경우 95% 이상이 물이고 그 외 요소, 요산, 무기염류, 암모니아, 크레아틴, 우로크롬, 아미노산, 호르몬, 비타민 등이 함유되어 있습니다.
이 중에 세포핵을 가진 성분, 다시 말해 DNA를 추출할 수 있는 성분은 없습니다. 그래서 소변으로는 DNA 검사가 불가합니다.
하지만 이는 이론적인 얘기일 뿐 실제로는 소변으로도 DNA 검출이 이뤄지고 있습니다. 소변 속에는 미량이기는 해도 요도에서 떨어져 나온 상피세포가 들어 있기 때문입니다.
때로는 혈액이 함유돼 있기도 합니다. 과거와 달리 요즘은 DNA 검출·분석 장비의 성능이 좋아져 이처럼 미량의 세포핵으로도 DNA를 확인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당사의 DNA 검사는 한 번의 검사에 사용되는 DNA 양이 기술 발전으로 인해, 10억 분의 1 g (10-9 g)만 있으면 깨끗한 결과를 얻을 수 있습니다.
만약 소변을 이용한 검사를 원하시는 경우, 적어도 5 mL 이상의 소변을 당사의 검체 채취 키트에 넣어 하루빨리 냉장 편으로 보내주시는 것이 중요합니다.

<DNA 검사에 이용 가능한 검체>
이외에도 저희 seeDNA는 기타 특수 검체로도 DNA 검사가 가능하므로 표에 없는 검체의 경우에는 상담해주세요.


문의사항이 있으시면 이쪽으로 문의해주세요. ▶︎▶︎

무료재검사 및 환불보증의 일본 No.1 법의학연구소

TEL 1899-1274
영업시간 : 월~금 09:00〜18:00

유전자에 대해 전문지식이 없는 상태에서 정확한 검사결과를 제공하는 곳을 찾기란 쉬운일이 아닙니다. 유전자 검사는 저희 seeDNA에 맡겨주세요.

검사의 신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