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 기사 내용 바로잡습니다.

지난 2018년 1월 30일 일본의 산케이 신문에 태아의 유전병을 검사하는 NIPT검사에 관해 다음과 같은 기사가 실렸습니다. 

이에 대한 저희의 입장은 다음과 같습니다. 아래의 내용과 같이 기사의 오류를 수정합니다.


1. 당 연구소의 출생전 친자 검사는 낙태를 목적으로 하는 검사가 아닙니다.
2. 2016년 저희 SeeDNA법의학연구소에서 세계 유일하게 혈액 한방울 (약 0.025~0.045 ml)의 혈액을 통한 태아의 성별 검사 기술을 개발한 것은 사실이나,  현행법상 시행하지 않고있습니다.
3.혈액 한방울로 태아 성별 판정이 가능한 기술 개발의 목적은 상업적인 태아성별 판정 서비스가 아닌, 성염색체를 통해 유전되는 유전병의 발병가능성을 예측하기 위한 목적이었습니다.
4. 일본의 산케이신문 기사의 주 내용은 본 연구소가 제공하는 출생전 친자검사가 아닌,  산부인과에서 실시하는 태아의 유전병 진단검사에 관한 기사로써 당사의 출생전 친자검사를 비판하는 기사가 아닙니다. 


일본 산케이 신문에 실리 기사의 원문

원문 번역

산모 혈액에서 DNA를 감정하는"출생 전 진단“ 학회가 감정기관을 확대 할 방침
임산부의 혈액에서 태아의 DNA를 감정하는 검사 ” 출생 전 진단 “에 대해 일본 산부인과 학회는 임상 연구로 감정기관을 한정하고 있었던 지침을 재검토하고,  일반 감정기관으로 감정기관을 확대 할 방침을 굳혔다 . 
3 월에 열리는 이사회에서는  35 세 이상의 임신부만 가능했던 연령 제한과, 다운 증후군 등 3 가지로 제한하고 있었던 대상질환의 요건도 완화 하는 것에 대해 검토한다.
출생 전 진단은, 검사 시스템이 갖추어진 일본 의학회의 인증 시설에서 가능한  검사로 2013 년 15개였던 시설 수가 현재는 89개로 늘었다. 그러나 고령 출산의 증가를 배경으로 수요가 늘어나고 무인증 기관이 검사를 제공하는 사태가 잇따라, 이에 따른 대응이 필요했다.
지금까지의 자료로는, 염색체의 이상이 의심되는 '양성'으로 판정 된 임산부의 90 % 이상이 인공 임신중절을 선택한 것으로 알려져있다.  한편, 양성으로 판정되었는데도, 확정 진단에서 이상이 없는 경우도 보고 되고 있어 무분별한 생명의 선별로 이어질 것이라는 지적도있다.

아래는 산케이 신문의 기사를 인터넷 캡쳐한 이미지입니다.
링크를 클릭하시면 원본 기사를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아래는 연합뉴스에 의해 오보되어진 가사의 내용 : 日서 ‘임신부 혈액으로 친부맞나 확인’ 서비스…’낙태조장’ 논란

http://www.yonhapnews.co.kr/bulletin/2018/01/30/0200000000AKR20180130075700073.HTML

(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일본에서 임신부의 혈액으로 태아와 아버지(혹은 아버지일 가능성이 큰 남성) 사이 친자 여부를 감정하는 서비스가 퍼져 낙태를 조장한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고 산케이신문이 30일 보도했다.
일본 정부 후생노동성에 따르면 임신 중인 모친의 혈액으로 태아의 친자 관계를 확인하는 ‘출생 전 디옥시리보핵산(DNA) 감정’을 하는 업체는 10곳이 넘는 것으로 파악됐다.

감정은 태아의 DNA가 포함된 임신부의 혈액을 채취한 뒤 아버지의 구강 내 점막 속 DNA와 비교해 친자 여부를 판단하는 방식이다.
비용은 20만엔(약 195만원) 전후로 일부 업체는 아버지의 경우 구강 점막 말고도 사용하던 칫솔이나 피우던 담배꽁초로도 감정이 가능하다고 소개하고 있다.
이들 업체는 의료 당국의 관리에서 벗어나 있어서 DNA 감정의 신뢰도가 얼마만큼 높은지 확인이 불가능하다.
일부 업체는 산부인과 의료기관이 아닌 곳도 있다.
이들 감정 업체는 모두 인공임신중절(낙태) 수술이 가능한 임신 22주 전에 검사 결과를 알 수 있다고 소개하고 있어 조기 친자감정이 낙태를 조장한다는 비판이 거세다.
후생노동성 관계자는 “누가 부모인지에 따라 태아의 생명에 대한 선택이 결정될 우려가 있다. 규제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런 식의 감정이 의료 지침을 위반하는 것이라는 지적도 나온다.
일본 산부인과학회는 “법적으로 필요한 경우를 제외하고는 의료 목적이 아닌 유전자 검사와 해석을 해서는 안된다”는
지침을 제시하고 있다.
일본에서는 이와 함께 임신부의 손가락 끝 채혈만으로 태아의 성별을 알려주는 서비스를 하는 업체들도 늘고 있어서 출산과 관련한 의료 체계 전체가 흔들릴 수 있다는 위기감이 의료계에서 나오고 있다.



문의사항이 있으시면 이쪽으로 문의해주세요.
▶︎▶︎

무료재검사 및 환불보증의 일본 No.1 법의학연구소

TEL 1899-1274
영업시간 : 월요일~금요일 09:00〜18:00

유전자에 대해 전문지식이 없는 상태에서 정확한 검사결과를 제공하는 곳을 찾기란 쉬운일이 아닙니다. 유전자 검사는 저희 SeeDNA에 맡겨주세요.

검사의 신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