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떻게 어머니의 혈액으로 출생 전 친자검사가 가능한가요?

임신 기간  어머니의 혈액에는 태아 DNA 존재합니다.Touch

태반을 통한 혈액 연결

뱃속의 아기와 산모는 태반 통해 혈액이 이어지 있어 엄마의 영양분 산소 이 아기에게 전해진다는 것은 모두의 상식입니다.  15년 전에 임신 후기 어머니의 혈액에서 태아의 DNA가 발견된 뒤  DNA를 이용한 유전자 검사로 태아 유전병선천성 질환 검사가 시작되었습니다. 어머니의 혈액을 이용한 출생 전 DNA검사가 시작 된 것 10년 정도 부터 입니다.실제 고정밀도 출생 전 친자검사 서비스가 열리게 된 것 2013년경입니다.

8주 이후부터 검사를 하는 이유

임신 기간  어머니 혈액에 흐르는 태아 DNA 7~8주 정도에서 확인이 가능하고, 임신 기간이 길어질 수록 그 양이 많아집니다. 사람에 따라서는 6주째 부터라도 검사를 할 수 있는 양 DNA를 얻 수 있다는 보고도 있지만,  14주째도 어려운 경우도 있을 정도로 개인의 차가 많은 검사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당사에서는 안정적인 해석을 할 수 있는 8주 이후의 검사를 추천드립니다.

소중한 아기에게 안전한 출생 전 친자 확인

기존 양수 등을 이용한 DNA검사는 태아에게 장애를 주거나 유산의 원인이 될 위험이 있습니다. DNA친자 확인을 목적으로 양수를 채취하는 병원은 거의 없습니다검사 비용은 혈액을 이용한 출생 전 친자 검사보다 저렴하지만, 병원에서 양수/맥락막의 채취에는 100만원정도 소요되기 때문에 비용 면에서도 큰 메리트는 없습니다. 아기가 태어난 이후 DNA친자 검사라면 굳이 혈액이 아닌 다른 검체로도 적당한 비용에 정확한 결과를 얻을 수 있지, 임신 기간  친부의 확인이 필요한 경우에는 혈액 DNA검사를 권하는 바입니다.


문의사항이 있으시면 이쪽으로 문의해주세요. ▶︎▶︎

무료재검사 및 환불보증의 일본 No.1 법의학연구소

TEL 1899-1274
영업시간 : 월~금 09:00〜18:00

유전자에 대해 전문지식이 없는 상태에서 정확한 검사결과를 제공하는 곳을 찾기란 쉬운일이 아닙니다. 유전자 검사는 저희 seeDNA에 맡겨주세요.

검사의 신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