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표 인사말

대표 소개

지금은 딸 바보라고 불리는 것을 매우 좋아하는 소싯적 노랑 긴머리의 마쵸맨 입니다.

영어, 일본어, 한국어가 유창합니다. (지금 중국어는 간단한 인사 정도입니다만, 내년까지는 비즈니스 대화가 가능하도록 맹훈련 중)

기존의 검사 감도를 3배가량 개선한 출생 전 DNA 검사 방법을 개발하여, 국내 뿐 아니라 미국, 중국, 한국에서의 검사 서비스를 실시하고 있습니다.

회사의 경영자로서 활동이 메인이 됩니다만, 언제까지나 과학자이고 싶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경력

  • 2003~2008:쓰쿠바 대학 생체 통어・분자 정보 의학 석사/박사 과정 졸업

  • 2008~2010:도쿄 대학 분자 세포 연구소 연구원

  • 2010~2013:서울대학교, Biocon 주임 연구원

  • 2014:(우) seeDNA 설립

  • 2015:펩타이드 림 연구원

  • 2016~:(주) seeDNA 법의학 연구소 대표 이사 취임

2003년 문부 과학성 국비 유학생으로 일본에 와서부터 인간의 면역에 관여하는 유전자의 발현 및 약물의 메커니즘을 연구했습니다.
2010년 서울대에서 연구하고 있을 때 태어난 딸의 DNA 검사를 스스로 한 것을 계기로 법의학을 처음 접하게 되었습니다.
병원에서 일어날 수 있는 실수가 의심되는 상황에서 갓 태어난 아기의 얼굴이 너무 예쁘다는 이유로 당시의 직장상사와 아내의 권유로 검사를 진행하여, 무사히 제 아이임을 제 손으로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둘도 없는 가족의 유대를 보호하기 위해 DNA 검사라는 기술이 얼마나 효과적인 도구인지 잘 알고 있습니다.
당사에 의뢰하시느 모든 고객에게 얼마나 중요한 검사인지를 스스로의 체험을 통해 누구보다 잘 이해하고 있습니다.
혈연관계로 고민하는 모든 고객이 안심하고 DNA 검사를 할 수 있도록 2014년에 (주) seeDNA 법의학 연구소의 전신인 (우) seeDNA를 시작했습니다.
지금까지 판정 실수가 없었던 것처럼 앞으로도 단 한 번의 판정 실수도 일으키지 않도록 철저하게 체제를 정비, 검사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