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에서의 뒤바뀜과 친자 검사

2018년 6월 16일에 TV 방영된 「그렇게 아버지가 된다」라는 영화를 아십니까?
「그렇게 아버지가 된다」라는 영화란, 어떤 두 가족 사이에서 아이의 뒤바뀜이 병원에서 밝혀지면서, DNA 검사와 혈액형으로 그 오인이 확인 된 이후의 갈등을 그린 내용입니다.


일본에서는 베이비 붐 시절에 이 영화 같은 아이가 뒤바뀐 사고가 있었던 것 같습니다.
1973년 일본 법의학 학회에 따르면 1957년부터 1971년 사이에 일본 전국에서 32건의 오인 사건이 보고되고 있습니다.
외국에서도 유사한 사건이 6건, 일본에서는 그 5배의 비극이 일어나고 있는 것입니다.
게다가 이 32건이라는 숫자는 보고된 것뿐입니다.
실태는 이 10배는 있을 것이라고 추측되고 있습니다.
최근에도 아래와 같은 남성의 사례가 보고되고 있습니다.


2013년, 1953년에 다른 아이와 바뀐 것으로 나타난 남성이 2억 5000만 엔의 배상을 요구, 병원을 고소하고 3800만 원의 배상금을 결과로서 얻었습니다.
이 남성은 실수로 거둬진 가정에서 극빈 생활을 강요당하고, 중학교를 졸업하면 마을 공장에서 일할 수밖에 없었으며, 간신히 정시제 고등학교를 졸업하고 트럭 운전사를 하는 등 생계를 견뎌 왔습니다.
하지만 친부모는 경제적인 여유가 있었으며, 실수로 거둔 아이를 포함해 형제 4명이 사립 고등학교부터 대학이나 대학원까지 진학했다고 합니다. 출처 J-cast News)


서두의「그렇게 아버지가 된다」라는 영화는 아이가 6살 때 바뀌었다는 걸 발견했지만 아이가 뱃속에 있을 때, 혹은 태어난 직후에 DNA 검사를 실시했다면 비극이 여기까지 확대되지 않지 않았을까요?
당사의 대표가 DNA 검사 서비스를 시작한 것도, 태어난 아이의 어떤 실수가 의심되는 상황이었던 것이 계기였습니다.
따라서 이러한 문제는 영화나 뉴스에 나오는 이야기일뿐만 아니라, 가까운 곳에서 누구에게나 일어날 수 있는 가능성이 있는 것입니다.
seeDNA의 DNA 검사는 정확하고 가격도 저렴하며, 만일의 재검사도 무료로 가능합니다.

또 다른 소견으로서 DNA 검사를 저희 seeDNA에 맡겨주세요.


문의사항이 있으시면 이쪽으로 문의해주세요. ▶︎▶︎

무료재검사 및 환불보증의 일본 No.1 법의학연구소

TEL 1899-1274
영업시간 : 월~금 09:00〜18:00

유전자에 대해 전문지식이 없는 상태에서 정확한 검사결과를 제공하는 곳을 찾기란 쉬운일이 아닙니다. 유전자 검사는 저희 seeDNA에 맡겨주세요.

검사의 신청 ▶︎